본문으로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자연과 인간이 하나됨을 꿈꾸는 미술관

수(水) 풍(風) 석(石)박물관 제주도의 으뜸 요소인 물, 바람, 돌을 각각의 테마로 삼고 있는 박물관입니다.
포도호텔을 설계한 건축가 이타미 준이 디자인한 이곳은 미술품을 전시하는 일반적인 박물관이 아닌 ‘명상의 공간으로서의 박물관’을 제시하고 있으며,
자연을 경험하는 그 자체로 작품이 되는 건축을 구현하였습니다.

자연과 인간이 하나됨을 꿈꾸는 미술관

박물관 예약은 비오토피아 주민회에서 별도 운영중입니다